일본 아쿠타가와상, 무라타 사야카 '편의점 인간' 수상 … 나오키 수오기와라 히로시

입력 2016-07-20 06:22 수정 2016-07-20 06:22
일본에서 가장 권위 있는 순수문학상인 아쿠타가와(芥川)상의 수상작으로 무라타 사야카(37)가 쓴 '편의점 인간'을 선정했다고 일본 문학진흥회가 19일 발표했다.

이 작품은 편의점에서 18년째 일하고 있는 36세의 연애 경험이 없는 독신 여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매뉴얼에 따라 편의점에서 일하는 것에서 삶의 보람을 느끼는 주인공은 어떤 남성을 만나 삶의 위기를 느끼게 된다.
주인공의 생각과 그를 둘러싼 주변의 시선이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를 통해 '보통'의 삶을 살도록 강요하는 사회 풍조를 독특하고 위트있게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간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한 무라타는 19일 기자회견에서 "오늘도 일하고 왔다" 며 "수상이 기적 같아서 믿어지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 대중문학의 최고봉으로 불리는 나오키(直木)상 수상작에는 오기와라 히로시(60)의 '바다가 보이는 이발소'가 선정됐다. 오기와라는 광고 회사에 근무한 후 프리랜서 카피라이터로 활동하면서 소설을 집필했고 나오키상 후보에 5번 오른 끝에 상을 거머쥐었다.

'바다가 보이는 이발소'는 다시는 만나지 않겠다고 생각하고 있던 모친과 재회한 여성이나 중학생 딸과 사별한 부부 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가족을 주제로 한 6개의 작품을 묶은 단편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