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6월 주택착공 4.8%↑…"점진적 주택시장 호전"

입력 2016-07-20 06:06 수정 2016-07-20 06:06
미국에서 지난달에 새로 짓기 시작한 주택이 한 달 만에 다시 반등하며 주택시장의 호전 기대를 높였지만, 본격적이라기보다는 점진적인 호전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6월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연간 환산 기준 118만9천 건으로 한 달 전보다 4.8% 늘어났다고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금융시장의 예상치는 약 117만 건이었다. 향후 주택시장 동향의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건설허가 건수는 115만3천 건으로 전월대비 1.5% 늘어났다.

지난 2분기의 월평균 신규 주택착공 건수는 116만 건으로 지난 1분기의 115만 건에 비해 소폭 증가했지만, 월평균 건설허가 건수는 지난 2분기에도 114만 건으로 지난 1분기와 같았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이런 분기별 월평균 통계를 언급하며, 미국 주택시장이 빠르게 호전된다기보다는 점진적으로 호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