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이재용 모자, 여성 청소년 교육시설에 40억원 기부

입력 2016-07-20 20:09 수정 2016-07-21 00:27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37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8·오른쪽)과 이 부회장의 어머니 홍라희 여사(71·왼쪽)가 소년원 출원자 등 소외계층 여성, 청소년을 위한 직업교육시설 건립에 사재 40억원을 기부했다.

20일 법무부 정책위원회 회의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홍 여사는 최근 법무부 산하 재단법인 한국소년보호협회에 각각 20억원을 기부했다. 협회는 이 기부금을 여성, 청소년을 위한 예스센터(youth education service center) 설립에 쓰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스센터는 한국소년보호협회가 운영하는 청소년 사회정착 지원 기관으로 2014년 12월 문을 열었다. 소년원에서 나왔거나 보호관찰을 받고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게 1년간 숙식과 실무 위주의 직업훈련 교육을 제공한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