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사드 안전성 증명 동참…레이더 앞에서 참외 먹겠다"

입력 2016-07-20 18:15 수정 2016-07-20 18:15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이 사드(THAAD·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안정성을 증명하기 위해 사드 레이더 앞에서 성주 참외를 먹겠다고 제안했다.
민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진행된 사드 관련 긴급현안질문에서 "(레이더 앞에) 잠깐 서 있는 것은 불충분하다고 하니 농작물이 안전하다는 것도 증명하기 위해 그 자리에서 맛있는 성주참외를 깎아 먹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자파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직접 레이더 앞에 서서 인체에 무해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한 것이 여전히 유효하냐"고 물었다.

한 장관이 "유효하다"고 답하자 민 의원은 "저도 정부를 믿고 성주 주민을 안심시키기 위해 함께 하겠다"며 깜짝 제안을 한 것이다.

민 의원은 지난 18일 미국 측이 괌에 배치된 사드 기지의 전자파 수준을 측정한 것을 언급하며 "(전자파 수준은) 주변에 아무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이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7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