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한국화학연구원, 혈액암 치료제 후보물질 'PI3K 저해제' 기술이전 협약

입력 2016-07-20 18:35 수정 2016-07-21 02:01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21면

보령제약은 한국화학연구원과 혈액암 치료제 후보물질 ‘PI3K 저해제’ 기술이전 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발표했다.

PI3K는 세포 내 신호전달 과정을 조절하는 효소로, 악성 종양에서 과다 발현돼 암세포의 생존·증식을 돕는 역할을 한다. 기존에 나온 길리어드사이언스의 자이델릭은 고가인 데다 간 독성 등 부작용이 있다.

이계형 화학연구원 박사팀이 개발한 PI3K 저해제는 혈액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뛰어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기술이전을 받은 보령제약은 2018년 임상시험 1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