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5만6000㎡ 규모
현대모비스가 유럽 지역의 물류 허브 역할을 할 벨기에 중앙물류센터를 세웠다.

현대모비스는 벨기에 베링겐시에 5만6000㎡ 규모의 물류센터를 세웠다고 20일 발표했다. 중앙물류센터는 벨기에 주변은 물론 영국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스웨덴 헝가리에 있는 지역물류센터에 애프터서비스(AS)용 부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지금까지 한국 본사가 주 3회씩 항공기로 유럽의 각 지역물류센터에 부품을 배송했지만, 앞으로는 벨기에 중앙물류센터가 매일 필요한 AS부품을 한 번에 배송받아 각 지역물류센터로 전달하게 된다”며 “물류와 재고 비용을 줄이고 소비자에게 부품을 전달하는 시간을 최대 2일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모비스가 중앙물류센터를 구축한 이유는 AS를 전담하는 현대·기아자동차의 유럽 내 운행 대수가 급속도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유럽에서 운행되는 현대·기아차는 860만대(작년 말 기준)로 10년 전(400만대)보다 두 배 넘게 늘어났다. 모비스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1~6월) 현대·기아차의 판매량도 전년보다 13.5% 늘었다”며 “운행 대수가 급속도로 늘어난 만큼 소비자에게 순정부품을 신속하게 공급하려면 물류체계 개편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유럽 전역에 7개 대형물류센터와 92개 대리점, 5742개 딜러를 운영하고 있으며 필요 지역에는 물류거점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형용 현대모비스 서비스부품본부장(전무)은 “물류 네트워크를 탄탄하게 구축해 현대·기아차가 확실하게 유럽 시장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