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금융사 '애로해소 TF' 생긴다

입력 2016-07-20 18:08 수정 2016-07-21 02:39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16면

금융위원회가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회사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외국계 금융회사들이 잇달아 철수하거나 영업을 축소하는 데 대한 우려가 커지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20일 외국계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20명과의 간담회에서 “최근 외국계 금융회사의 한국 철수가 우려스럽다”며 “철수 배경에는 본사의 전략 변화, 수익성 악화 등 영향도 있지만 국내 금융 규제도 원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외국계 금융회사의 영업 활동에 불편이 없도록 규제를 글로벌 기준에 맞게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금융감독원 현장점검팀과 법무법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외국계 금융회사 비즈니스 애로 해소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제도개선 과제 발굴을 위한 소통 채널도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의 제도 개선이 외국계 금융회사의 실질적인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실무 논의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 부위원장은 “금융 규제의 글로벌 정합성 제고는 한국 금융산업의 선진화를 위한 필수사항”이라며 “외국계 금융회사들에 한국이 매력적인 시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