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회장의 반성 "산은 못 바꾸면 무너진다"

입력 2016-07-20 18:12 수정 2016-07-21 02:43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16면

임직원에 전면쇄신 주문
"머리부터 발끝까지 혁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은 20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경영설명회에서 “제때 못 바꾸면 무너진다”며 전면적인 쇄신을 당부했다. 과거의 ‘갑질 관행’도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산은이 처한 현실부터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은의 구조조정 역량 및 자회사 경영관리와 관련해 “경기와 산업에 대한 거시적 안목이 부족할 뿐 아니라 과거와 과감하게 단절하지 못하는 관행도 문제”라고 말했다.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의 엄청난 경영 부실을 방치하면서 정체성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회장은 “모든 것은 때가 있다”며 “못 바꾸면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혁신하자”고 말했다. 이달 출범하는 KDB혁신위원회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을 당부했다. 외부 전문가가 위원장을 맡는 혁신위원회는 △정책금융·업무개선 △구조조정·조직운영 △대외소통·변화관리 등 세 가지 과제의 혁신 방안을 9월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산은이 앞으로 해야 할 일로는 차세대 먹거리 창출을 가장 먼저 꼽았다. 특히 중견기업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또 국내에선 문화 콘텐츠 등 성장산업 투자 확대와 사업재편 인수합병(M&A) 지원 등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자고 주문했다.

해외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개척과 구조조정 수요가 많은 중국 시장 투자 확대도 해야 할 일로 꼽았다. 이 회장은 “비가 오지 않으면 무지개도 뜨지 않는다”며 “무지개가 뜰 때까지 시련을 이겨낼 수 있도록 강한 산은으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