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평양 망간각 광구 따냈다

입력 2016-07-20 17:14 수정 2016-07-21 02:54

지면 지면정보

2016-07-21A14면

해수부, 독점 탐사권 획득
6조 수입 대체 효과
한국이 태평양에서 서울 여의도 면적의 약 350배(3000㎢)에 달하는 망간각 독점 탐사광구를 확보했다. 망간각은 해수에 함유된 코발트, 니켈, 구리, 망간 등의 금속이 수심 800~2500m 해저산 암반에 오랜 시간 흡착돼 만들어지는 광물이다. 전자기기 부품 등에 쓰이는 희토류를 다량으로 얻을 수 있어 활용 가치가 높다.
해양수산부는 자메이카에서 열린 제22차 국제해저기구(ISA) 총회에서 서태평양 마젤란 해역 망간각 독점 탐사권을 승인받았다고 20일 발표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번 탐사광구에 4000만t가량의 망간각이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해수부는 “연간 100만t을 상업생산할 경우 20년간 총 6조원 규모의 광물 수입 대체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이번 망간각 탐사광구 확보로 공해상에서 중국과 러시아에 이어 심해저 3대 광종(망간단괴, 해저열수광상, 망간각) 탐사권을 모두 획득한 세 번째 국가가 됐다. 망간각 탐사권 확보 기준으로는 세계 다섯 번째다. 한국은 이번 망간각 광구를 비롯해 기존에 확보한 태평양 망간단괴, 인도양 해저열수광상, 통가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열수광상, 피지 EEZ 해저열수광상 등 다섯 개 탐사광구를 보유하게 됐다.

정부는 2018년께 ISA와 망간각 탐사계약을 체결하고 정밀탐사 등을 거쳐 2028년부터 민간 주도로 상업생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