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긴급현안 질문 이틀째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국회 긴급 현안질문 이틀째인 20일 정부·여당과 야권은 팽팽한 공방을 이어갔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구 절반이 밀집한 수도권이 사드 방어 범위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사드로 완벽한 방어가 어려운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수도권은 휴전선에서 가까운 지역에서 낮은 고도, 짧은 사거리로 공격이 들어온다”며 “사드와 기존 패트리엇(PAC-3) 미사일로 중첩된 방어막을 구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사드 배치 결정 과정의 ‘소통 부재’에 대해서는 여야가 한목소리로 문제를 제기했다.

한 장관은 ‘성주 주민이 보상을 받느냐’는 질문에 “나를 포함해 정부의 어느 누구도 보상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보상의 개념이 적용될 문제가 아니다”고 답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