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적십자에 재난 대비 응급구호품 전달해

입력 2016-07-20 16:53 수정 2016-07-20 17:11

삼성은 하절기 태풍 및 집중호우 등 재난에 대비한 응급구호품 5,700세트 (총 5억원상당)를 20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왼쪽 세번째),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네번째),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여섯번째)이 응급구호품을 박스에 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