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0일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와 관련해 제도개선소위원회를 구성, 위원장에 원혜영 의원(사진)을 임명했다.

소위 위원장은 보통 재선급이 맡는 게 관례여서 5선에 원내대표까지 지낸 원 의원이 자임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과거 국회선진화법을 주도한 데 이어 20대 국회에서는 의원 특권 내려놓기와 관련한 법안도 여러 건 제출했다.

원 의원은 이날 윤리특위 회의에서 “나쁜 일을 하지 말자는 데 대해 객관적 기준 없이 주관적 잣대로 재단하고 있어 의원 개인 피해뿐만 아니라 국회 전체의 권위와 신뢰가 손상되는 일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