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맥도날드, '포켓몬 고' 성지로…매장서 대결하고 아이템 얻고

입력 2016-07-20 16:24 수정 2016-07-20 16:24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일본 출시를 앞두고 맥도날드를 스폰서 업체로 선정했다. 일본 맥도날드 매장은 게임 가상지도상의 '체육관'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매장을 찾는 고객들은 게임 아이템도 획득할 수 있을 전망이다.
20일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일본 맥도날드가 매장에서 이용자가 다른 사람과 대전할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게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도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맥도날드는 가상 공간이 아닌 현실 매장 속에서 포켓몬 고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는 게 신문의 분석이다.

포켓몬 고가 스폰서 업체를 선정해 체육관을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체육관은 포켓몬 이용자들이 훈련하거나 상대 팀을 상대로 전투를 벌일 수 있는 장소로, 이용자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다. 이에 이달말 일본에서 포켓몬 고가 출시되면 일본 맥도날드 매장의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도쿄증시에 상장된 맥도날드 홀딩스의 주가는 지난 19일 장중 23%까지 뛰었으며, 20일엔 종가 기준으로 9.8%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