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 성장률 전망치 0.1%P 낮춰…올해 3.1%·내년 3.4% 전망

입력 2016-07-20 03:30 수정 2016-07-20 03:30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8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 낮췄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가결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는 이유 때문이다.

IMF는 19일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 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을 통해 올해 성장률을 3.1%, 내년은 3.4%로 전망했다. 지난 4월 전망 대비 각각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선진국 성장 전망을 1.9%에서 1.8%로 낮추면서 세계 경제성장률도 함께 내려잡았다. IMF는 주요 위험 요인으로 △브렉시트로 인한 정치·경제 불확실성 증가 △유럽 은행권 불안 심화 △중국의 과잉부채 문제 등을 꼽았다.

IMF는 브렉시트 영향을 기본·하방·극단적 시나리오 등 세 가지로 구분했다. 이번에 발표한 3.1%는 기본 시나리오에 따른 것으로 브렉시트 영향이 유럽, 일본 등 일부 선진국에 그친다고 예측했다. 극단적 시나리오는 영국과 유럽연합 간 브렉시트 협상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영국 금융산업 전반이 유로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이다. 이 경우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기본 시나리오 대비 각각 0.3%포인트, 0.6%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봤다. IMF는 “하방 시나리오와 극단적 시나리오는 브렉시트 투표 이후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음에 따라 실현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IMF는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단기 내수진작 정책과 중장기 성장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의 이행이 중요하다고 권고했다. 특히 재정 여력이 충분한 국가는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