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사드 결정, 사전 언질도 받지 못해…소통 부족 유감"

입력 2016-07-19 18:14 수정 2016-07-19 18:14

사진=한국경제DB

정세균 국회의장(사진)은 정부의 사드(THAAD·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해 "국민과의 충분한 소통과 소명이 없이 진행됐을 뿐 아니라 국회와도 아무런 협의 절차없이 이뤄졌다"면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19일 국회 긴급현안질문을 위해 열린 본회의의 산회 직전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해 국회의장도 단 한마디 사전 언질도 받지 못했다"면서 "사드배치와 같은 국가적 중요 사안이 소통이 부족한 상태에서 결정되면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이 유발되고 그 비용은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드 배치 문제로 국민의 걱정과 우려가 높다"면서 "성주지역 주민을 비롯해 중국과 교역을 하는 사업가 등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