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주변 업소 관계자와 시민 등이 구성한 ‘광안리를 사랑하는 모임’은 한국대학문화연합회와 함께 오는 23일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서 물총축제인 ‘수타(水打)워즈’(사진)를 연다.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열리며 물총 대여는 오후 2시부터 한다.

올해로 4회째인 이 행사 주제는 ‘에피소드 인 정글’로 백사장 곳곳에 모형 야자수를 설치해 정글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수타워즈 미남, 미녀 콘테스트’도 처음 연다. 물총축제 참가자 중 가장 활약한 남녀 1명씩을 뽑아 10만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을 지급한다.

참가자를 ‘레드’ 팀과 ‘블루’ 팀으로 나눠 백사장 50m 구간에서 단체 물총 싸움을 벌이는 행사도 마련한다. 팀은 참가 신청할 때 정하면 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