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가격을 낮추고 상품성을 높인 ‘2017년형 K3’(사진)를 19일 선보였다. 준중형 차량 이용자의 요구를 반영해 기본 트림의 가격을 내리고 상위 트림의 안전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기아차는 K3 기본 트림인 디럭스와 트렌디 가격을 5만원씩 내렸다. 기존 트렌디E 트림과 같은 가격에 개방형 크롬 머플러 팁을 추가로 장착한 트렌디 스타일 트림을 새롭게 선보였다. 2017년형 K3 판매가격은 △가솔린 세단 1545만~2165만원 △디젤 세단 1800만~2420만원 △유로 2154만원 △쿱 1831만~2364만원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