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개인 간 거래) 금융기업 렌딧이 알토스벤처스 등으로부터 58억5000만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지난해 3월 설립된 렌딧은 일정 기간 집행된 대출채권을 100건 이상 모아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뒤 매월 1회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분산투자로 연체가 발생해도 원금 손실 확률이 낮으며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