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5년간 최소 8000억 자금 부족"

입력 2016-07-19 19:22 수정 2016-07-20 03:49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11면

삼성중공업이 향후 5년간 최대 1조6000억원의 자금 부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산업은행, 삼성중공업, 삼정KPMG는 19일 채권은행을 대상으로 이런 내용을 담은 삼성중공업 경영진단 결과를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이 제시한 수주 계획과 드릴십 인도 계획 등에 추가 차질이 발생하는 경우까지 가정한 것이다. 부족 자금 규모는 시나리오별로 최소 8000억원에서 최대 1조6000억원으로 예상됐다. 삼성중공업은 부족 자금을 유상증자 등을 통해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채권단은 삼성중공업의 증자 규모가 1조원 수준이 돼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자구계획에 대해선 검토 결과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약 5000억원을 확보하고 인건비 절감, 급여 반납 등으로 약 1조5000억원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