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여름나기' 특별전

입력 2016-07-19 18:22 수정 2016-07-19 22:39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32면

선조의 여름나기는 어땠을까. 전통 음식, 민속 유물, 현대 공예품 등으로 옛사람의 ‘피서 방법’을 엿보는 ‘여름나기-맛 멋 쉼’ 특별전(사진)이 20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린다.

전시 제목의 ‘맛’은 부엌, ‘멋’은 대청과 찬방(饌房), ‘쉼’은 마당을 뜻한다. 이들 공간과 여름나기를 연계해 살펴볼 수 있도록 전시를 구성했다. ‘부엌-맛의 공간’에서는 생선살로 만드는 어만두 조리 과정과 최초의 한글 음식조리서인 ‘음식디미방’, 여름에 담그는 술에 대한 정보를 수록한 책인 ‘각방별양’을 만날 수 있다. ‘대청, 찬방-멋의 공간’에는 도자, 유리, 금속으로 만든 식기와 소반 등이 나온다. ‘마당-쉼의 공간’에서는 여름철 한식 문화를 영상으로 감상하고 여름나기와 관련한 풍속화를 볼 수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