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친인척 보좌진 채용 규정 없어…국회윤리법 개정해 기준 마련"

입력 2016-07-19 18:51 수정 2016-07-20 03:15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6면

정가 브리핑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사진)은 19일 국회의원의 친인척 보좌직원 채용 논란에 대해 “명시적인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이라며 “국회윤리법규를 개정해 합리적이고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친인척 보좌직원 채용 관련 국회윤리법규 개정을 위한 공청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 기대 수준이 높아졌다”며 “시민단체, 언론계, 학계 등 관련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합리적인 개정안을 마련한 뒤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7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