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총리 "사드 괴담은 중대 범죄"

입력 2016-07-19 18:58 수정 2016-07-20 03:21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6면

"왜곡·과장에 단호히 대처"
황교안 국무총리(사진)는 19일 온라인 공간에서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유포되는 ‘괴담’에 대해 “중대 범죄로 규정,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 긴급 현안질문 답변에서 “(사드 괴담은) 개인 문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큰 걱정과 불안을 주는 중한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희경 새누리당 의원이 ‘암 유발’ ‘기형아 출산’ 등 인체 유해성이 과장·왜곡된 사례를 들자 황 총리는 “그런 얘기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유포되고 있는데, 확인한 바로는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고 유언비어”라고 지적했다.

황 총리는 “기본적으로 (사드가 배치되는) 성주 주민의 걱정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국가 안위와 관계된 이런 상황을 악용해서 우리 국민이 불필요한 오해를 할 수 있는 소지를 제공하는 것은 중범죄”라며 “단호하게 대처해 우리 국가 안위가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