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처가 부동산 거래 논란' 우병우 민정수석 해임 요구…청와대 "정치공세 말라" 정면돌파 나서

입력 2016-07-19 19:01 수정 2016-07-20 03:22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6면

청와대가 우병우 민정수석(사진)을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야권의 전면 개각 요구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안보위기와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통령과 정부가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정치 공세나 국정 흔들기는 자제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 “우 수석을 사퇴시키고 전면 개각하라”는 야당의 공세에 대한 반박이다. 청와대는 각종 의혹 제기를 박 대통령을 겨냥한 국정 흔들기로 보고 있다. 자칫 야권의 정치 공세에 끌려갈 경우 조기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에 빠질 수도 있다는 판단이다.
우 수석은 이날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를 ‘몰래 변론’했다는 추가 의혹 제기 보도에 대한 ‘입장 발표문’을 내고 “100% 허위 보도이며 ‘찌라시’ 수준의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민·형사 소송 등을 통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4년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문건이 정국에 큰 파장을 일으켰을 때 박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찌라시에나 나오는 그런 이야기”라고 강하게 반박한 것을 연상시킨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안보위기 상황에서 불순 세력이 준동할 수 있는 빌미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정수석이 현직에 있으면 조사하기 어려운 만큼 즉각 해임하고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의원총회에서 “전면 개각을 하고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는 참모를 정리할 때”라며 우 수석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우 수석이 법적 대응을 통해 스스로 조사받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우 수석의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근거 없는 의혹에 대해 대통령이 뭘 사과해야 하느냐”며 “이번 의혹 제기와 개각을 연결하는 것은 너무 나가는 것 아니냐”고 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