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정세균 국회의장(사진)이 19일 이승만 전 대통령의 51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해 “훌륭한 헌법의 제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기틀을 만들어주신 분”이라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야당 출신 국회의장으로서 이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 참석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추모사 역시 초대 대통령에 대한 존중과 존경의 표시를 담아 주목받았다. 국회 대변인실 측은 정 의장의 추모식 참석은 입법부를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공식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