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사용하면 자폐증 치료 가능성"

입력 2016-07-19 19:02 수정 2016-07-20 04:18

지면 지면정보

2016-07-20A16면

자폐증 증상 초기 항생제를 사용하면 병의 진행을 막을 수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고재영 서울아산병원 뇌신경연구단 교수팀(사진)이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뇌 발달 단계에서 뇌세포 속 아연이 많아지면 뇌가 커져 자폐증 증상이 생긴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뇌가 커지는 것을 막는 항생제 ‘미노사이클린’을 실험용 쥐에게 투여했다. 그 결과 정상 크기의 뇌로 발달해 결국 자폐증 증상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