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가격 낮춘 2017년형 'K3' 출시…1545만원부터

입력 2016-07-19 11:39 수정 2016-07-19 11:39

기아자동차는 상품성을 강화한 준중형 세단 'K3' 2017년형 모델을 19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2017년형 K3는 일부 세부 모델의 가격을 인하했다. 기본 트림인 '디럭스'와 '트렌디'의 가격을 5만원씩 낮췄다.

또 최상위 트림인 '노블레스'에만 포함됐던 '전면 가공 17인치 알로이휠'과 '개방형 크롬 머플러 팁'을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기본 적용했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과 '전방추돌 경보 시스템'(FCWS, Forward Collision Warni)은 선택사양으로 새롭게 추가했다.

가격은 1545만~2420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7년형 K3는 강화된 상품성은 물론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 됐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