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새누리 전대 불출마 선언…"새 지도부 병풍되겠다"

입력 2016-07-19 10:55 수정 2016-07-19 10:55

사진=한국경제DB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맏형'격인 서청원 의원(사진)은 오는 '8·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현역 최다선(8선)인 서 의원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지금은 제가 나서기보다 후배들에게 기회를 줘야 할 때“라면서 "저는 당내 최다선으로서 새로운 대표와 지도부에 병풍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전당대회 대표 경선 과정에서 제가 거론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또 "당내 경선은 '당의 화합'과 '치유'의 장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새로운 갈등의 씨앗을 심는 경선이라면 정권재창출은 불가능해 진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최근 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요구로 출마를 고심했으나 자신의 출마를 놓고 당내 논란이 계속되자 이날 전격적으로 결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4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