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자본감시센터, '처가부동산 매매 의혹' 우병우 검찰고발

입력 2016-07-19 10:54 수정 2016-07-19 10:54
시민단체가 진경준(구속·49) 검사장의 도움으로 넥슨에 1000억원대 처가 부동산을 매매한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우병우(49) 청와대 민정수석을 검찰에 고발했다.

진 검사장의 '넥슨 주식 대박' 의혹을 고발했던 투기자본감시센터는 19일 우 수석과 황교안 국무총리,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 서 민 전 넥슨코리아 대표이사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전날 조선일보가 보도한 우 수석 처가의 부동산 매매거래 관련 의혹 내용을 토대로 고발했다. 별도의 사실이 새로 추가되지는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