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메트로는 구의역 사고 후속 대책으로 안전 관련 업무를 직영화하기 위해 안전 업무직을 채용한다.

서울메트로는 무기 업무직 466명을 뽑기 위한 공고를 냈으며 21일까지 지원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312명은 공개경쟁으로 모집하고, 154명은 은성PSD 등 종전 위탁업체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제한경쟁으로 선발한다. 만 18세 이상 60세 미만이 대상이다.

다만 모터카와 철도장비, 구내운전은 기존 위탁업체에 근무하던 60세 이상 직원 일부를 한시적으로 기간제 업무직으로 채용한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업무 특성상 경험이 부족하면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