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해임하고 조사 진행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주장

입력 2016-07-19 09:48 수정 2016-07-19 09:48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9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즉각 민정수석을 해임하고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 수석 관련 의혹이 집중 보도되고 있는데, 민정수석이 현직에 있으면 조사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정권의 최고 핵심 실세와 관련된 문제인 만큼 상당히 심각하다" 며 "어떻게 조사를 할 것인가에 대해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어 "진경준 검사장과 관련된 의혹은 특임검사를 임명해 진실을 밝혔다. 우병우 수석에 대해서도 한 점의 의혹이 없이 진상을 밝혀달라"며 "권력의 도덕성과 관련된 심대한 문제다. 이 문제를 대통령이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국민이 대통령의 부정부패 척결의지를 판단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