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구본길, 리우 올림픽 개회식 한국 선수단 기수

입력 2016-07-19 09:55 수정 2016-07-19 09:55

리우 올림픽 로고. 사진=리우 올림픽 페이스북

구본길 펜싱 국가대표(27·국민체육진흥공단)가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회식 한국 선수단 기수에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9일 "개회식 기수에 펜싱 구본길, 출국 기수에 사격 진종오, 또 남녀 선수 주장에 진종오와 핸드볼 오영란을 각각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개회식 기수로 선정된 구본길은 2012년 런던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선수다. 오성고와 동의대 출신으로 2010년 광저우와 2014년 인천에서 아시안게임 개인전 2연패를 이루기도 했다.

출국 기수를 맡은 진종오(37·KT)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2년 런던 대회에서 금메달 3개를 획득한 베테랑이다.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도 50m 권총 은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에서 4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여자 선수단 주장이 된 오영란(44·인천시청)은 1996년 애틀랜타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이번 대회를 앞두고 국가대표에 복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