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사드 배치' 성주 발전 위한 방안 강구"

입력 2016-07-19 09:06 수정 2016-07-19 09:12

사진=한국경제DB

황교안 국무총리(사진)는 19일 사드(THAAD·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제) 배치와 관련해 "정부는 경북 성주 지역의 발전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들을 범정부 차원에서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 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경북 성주 지역 주민에게 사드 배치와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총리는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날로 고도화되고 있고, 오늘 새벽에도 탄도미사일 세 발을 발사한 사실이 보도됐다"며 "우리의 방어능력을 강화하는 것을 한시라도 늦출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설명에도 불구하고 성주 주민들께서 여전히 안전성 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들이 안전성을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민간전문가 검증 등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