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없는 추락' 야후, 2분기 손실 4.4억 달러로 전년比 20배

입력 2016-07-19 08:24 수정 2016-07-19 08:24
미국의 인터넷 포털 야후가 올해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0배인 4억4000만달러(5000억 원)의 손실을 봤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회계기준(GAAP)에 따른 매출은 13억800만 달러(1조4850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5.2% 늘었으나, 파트너 웹사이트들에 전달된 몫을 뺀 순 매출은 8억4120만 달러(9548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다.
이런 실적은 분석가들의 전망보다는 다소 좋은 수준이다.

야후는 또 2013년 11억 달러(1조2500억 원)에 인수했던 사진 중심 소셜 미디어 텀블러의 가치가 하락함에 따라 4억8200만 달러(5470억 원)를 손실로 처리키로 했다.

야후 최고경영자(CEO) 머리사 마이어는 이날 실적 전화회의에서 이 회사가 올해 초부터 추진 중인 인터넷 사업 분사 후 매각 계획에 대해 "오늘 발표할 것이 없다"며 "모든 (인수) 제안을 평가하는 작업을 깊이 있게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야후의 2분기 말 기준 임직원 수는 8800명으로, 전년 동기(1만900명)나 올해 4월(9200명)보다 줄었다.

마이어는 현재 야후의 비용 구조와 인력 수가 최근 10년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4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4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