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자체브랜드 원두커피 '세븐카페' 판매량이 누적 1000만잔을 돌파해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이날 서울 명동 소재 명동평화점에서 경영주 및 임직원 대표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븐카페 1000만잔 판매 기념식을 열고 3.5m 크기의 대형 세븐카페 모형 에어벌룬을 선보이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념식 종료 후에는 세븐카페 711잔을 시민에게 무료로 증정한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1월 전자동 드립 방식 추출 커피인 세븐카페를 론칭, 원두커피 시장에 진출했다. 7월 현재 세븐카페 판매점포수는 3000여 개에 달하며 연내 4500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7월 세븐카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6.1% 증가했다.

황우연 세븐일레븐 푸드팀장은 "편의점 원두커피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안정적으로 국내 커피시장에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고품질, 합리적인 가격으로 커피 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