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과잉 우려에 하락…WTI 1.6% 떨어져

입력 2016-07-19 08:05 수정 2016-07-19 08:0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공급과잉 우려에 따라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71센트(1.6%) 내린 배럴당 45.2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9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44센트(0.9%) 낮은 배럴당 47.17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처럼 유가가 하락한 것은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하면서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유 정보제공업체인 젠스케이프에 따르면 원유 선물 인도지역인 쿠싱의 지난주 재고는 2만6460배럴 증가했다.

여기에 모건스탠리의 부정적인 전망도 악재로 작용했다. 모건스탠리는 내년 중반까지 원유 수요·공급 불일치 조정이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디젤과 휘발유 수요가 정체되면서 석유화학산업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고 유가 전망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