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위험하다, 독일 뷔츠부르크 열차에서 도끼 난동 … 승객 4명 중태

입력 2016-07-19 06:58 수정 2016-07-19 06:58
18일 밤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뷔츠부르크에서 열차에 탄 한 남성이 도끼를 휘둘러 승객 4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에 사살됐다고 당국이 밝혔다.

부상자 중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