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노조, 동시 부분 파업 돌입 … 23년 만에 동시 파업

입력 2016-07-19 06:54 수정 2016-07-19 06:54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노조가 19일 동시 부분 파업에 들어간다. 두 노조의 동시파업은 과거 현대그룹노조총연맹(현총련) 연대파업 이후 23년 만이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이날 1·2조 근무자가 각 2시간 파업한다. 현대중 노조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 진전이 없어 구조조정 대상 부서 인원 일부가 파업할 예정이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부터 22일까지 4일 연속, 현대중 노조는 이날과 20일, 22일 각각 파업을 예고했다. 두 노조가 이번 주에만 3차례 동시파업하는 것이다.

현대차 노조는 오전 6시 50분 출근하는 1조 근무자 1만5000여 명이 오후 1시 40분부터 2시간, 오후 3시 30분 출근하는 2조 근무자 1만3000명이 오후 10시30분부터 2시간 파업한다.

노조가 하루 총 4시간 파업하면 자동차 2000여 대를 만들지 못해 400억 원 이상의 생산차질이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현대차 노조의 올해 파업은 5년 연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