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반도핑기구(WADA)가 18일 모든 러시아 선수들의 브라질 리우 올림픽 출전 금지를 촉구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부를 둔 WADA는 이날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의 러시아 선수들의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도핑(금지약물 복용) 사실을 보여준 WADA 산하 독립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이같이 주문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WADA 대변인 벤 니콜라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WADA는 러시아의 문화가 바뀔 때까지 러시아 선수들이 리우 올리픽을 포함한 모든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니콜라스는 "WADA 독립위원회의 조사는 지금까지 스포츠계에서 있었던 가장 의도적이고 우려스런 권력 악용 사실을 드러냈다" 며 "30개 종목에 걸친 러시아의 도핑 시스템은 러시아 선수들에 대해 더이상 무죄추정의 원칙을 적용할 수 없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