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관련 중국 경제보복 조짐 없어"

입력 2016-07-18 18:09 수정 2016-07-19 03:17

지면 지면정보

2016-07-19A8면

우태희 산업부 2차관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사진)은 “한국 정부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과 관련해 중국의 경제 보복 등 특이사항은 감지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우 차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의 경제 보복을 예단하는 것은 한·중 모두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중국 장화이자동차(JAC)가 이달 초 삼성SDI 배터리를 장착한 차량 생산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드 때문이 아니다”며 “오는 8~9월에 중국 정부의 배터리 관련 세부 규범이 통과된 뒤 탑재 여부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