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원내대표, 엄정수사 촉구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는 18일 “국책사업 현장마다 직업적으로 다니면서 폭력을 일삼는 이들의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해선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정상적인 주민의 의견 표출과 외부 세력의 폭력은 절대 구별돼야 한다”며 “직업적 전문 시위꾼들의 폭력행위는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교안 국무총리의 경북 성주 방문현장에서) 총리에게 달걀과 물병을 던지면서 폭력행위를 하고 총리의 윗옷까지 벗기는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가 언급한 ‘전문 시위꾼’은 자신들과 이해관계가 없음에도 갈등·분쟁이 있는 지역을 찾아다니며 반정부 정서를 부추기며 시위를 주도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정 원내대표는 “전문 시위꾼은 4대강 사업, 제주 해군기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국책사업 현장마다 직업적으로 다니면서 폭력을 일삼았다”고 지적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