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군민에 원만한 해결 요청
친박(친박근혜)계 실세인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18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것에 반발하고 있는 경북 성주 군민들을 향해 “국가안보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인 만큼 대승적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괴담에 휘둘리지 말고 대화로 원만한 해결책을 찾아줄 것을 요청한다”며 이렇게 당부했다. 또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지역 대책위원회와 대화를 통해 민심 수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의원은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지난 13일 사드 배치 지역 결정에 반발하며 발표한 성명과 관련, “사드는 찬성하지만 지역 민심을 아우르면서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당시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