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모터스(GM)의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이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플래그십(기함) 세단 ‘CT6’를 출시했다.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사진 왼쪽부터)과 장재준 GM코리아 캐딜락 총괄사장, 우베 엘링하우스 GM 본사 캐딜락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이날 직접 CT6를 소개했다.

CT6는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등과 경쟁하는 차량으로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갖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T6는 3.6L 가솔린 직분사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 전자식 4륜구동 시스템을 조합해 최고 출력 340마력을 낸다.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경쟁 차종 대비 무게를 50~100㎏ 줄였다.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야간에도 도로의 보행자와 장애물을 감지하는 ‘나이트 비전’ 등 다양한 안전 기능을 탑재했다. 가격은 프리미엄 모델 7880만원, 플래티넘 모델 9580만원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