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주(왼쪽부터), 김경훈, 이원석, 김형주, 정종흠 군.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세계 물리 영재들이 실력을 겨루는 국제물리올림피아드(IPhO)에서 한국이 종합 1위의 성적을 올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지난 11~17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47회 국제물리올림피아드에서 한국 학생 대표단이 금메달 5개를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한국이 종합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번 대회에는 87개국에서 397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한국은 김경훈(경기과학고 3년), 김형주(경기과학고 3년), 이원석(서울과학고 3년), 정종흠(경기과학고 3년), 홍승주(서울과학고 3년) 등 대표 전원이 금메달을 받으면서 중국 대만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개인 종합부문에서 홍승주 군이 2위, 김경훈 군은 4위, 이원석 군은 9위에 오르는 등 대표팀 5명 중 4명이 15위 안에 진입하는 성적을 거뒀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