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남 검찰총장,"진경준 검사장 관련 사건 철저히 수사해 진상 낱낱이 밝히겠다"

입력 2016-07-18 17:26 수정 2016-07-18 17:26
김수남 검찰총장은 18일 오후 전국 고검장 간담회를 긴급 소집해 진경준 검사장(구속)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고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검찰 고위직을 대상으로 재산등록 사안에 대한 심층 감찰을 강화하고, 주식정보 관련 업무를 하는검찰 공무원의 주식 투자 및 거래를 금지하는 등 공직을 치부의 수단으로 삼는 행위를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검찰 조직의 고위간부가 본분을 망각하고 공직을 치부의 수단으로 이용한 것에 대해 큰 충격을 받았다" 며 "국민을 상대로 상대로 여러번 거짓말한 데 대해서는 허탈을 넘어 수치심마저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검찰의 명예와 자긍심은 완전히 무너졌다" 며 "국민들에게 큰 실망과 분노를 안겨드린 데 대해 검찰 수장으로서 마음 깊이 죄송하고 송구스러우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앞으로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당사자 신분과 불법적인 수익을 박탈하는 등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