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JOB]

"북한에선 상상도 못했는데…글로벌 기업 인턴 꿈만 같아요"

입력 2016-07-18 17:37 수정 2016-07-19 00:59

지면 지면정보

2016-07-19A33면

딜로이트안진, 새터민 출신 대학생 2명 인턴 특채

두 달간 실무부서 배치…동기들과 같은 업무 수행
"새터민 인턴 더 확대돼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탈북자 출신의 대학생 최태희 씨(가명·왼쪽)와 허준 씨는 “북한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기업문화 체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에 가고 글로벌 기업에서 인턴을 하고…북한에 있을 땐 상상도 못했는데 꿈만 같아요.”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에서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탈북자 출신 최태희 씨(25·가명)는 “졸업을 앞두고 한국 기업문화를 경험할 기회를 얻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씨는 “여기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 꼭 취업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씨와 함께 인턴십에 참여 중인 허준 씨(25)는 “대학에선 교수님이 숙제를 내주면서 ‘이 정도는 다 알지?’ 할 때가 가장 무서웠는데, 인턴하면서 팀장님이 ‘이 정도 영어 번역은 할 수 있지?’ 하고 과제를 줄 때 가장 무서웠다”며 인턴 첫 주의 느낌을 전했다.

딜로이트안진은 올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할 대학생을 뽑으면서 탈북자 출신 대학생 두 명을 특별채용했다. 올초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 ‘탈북 대학생 취업·역량 강화교육’에 강사로 참여한 김경준 딜로이트안진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이 “새터민 청년들이 한국 기업에서의 근무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한국 사회에 흡수되면 좋겠다”고 제안한 것이 계기가 돼 인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인턴은 총 68명이며 기간은 2개월. 첫 달은 실무부서 배치 후 직무교육, 사회공헌활동, 경쟁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이후 한 달은 각 부서에 배치받아 실무 경험을 쌓는다.

성신여대 경제학도로 오는 8월 졸업을 앞둔 최씨는 2008년 탈북해 2년간 사지(死地)를 넘어 마침내 한국 땅을 밟았다. 한국에 와선 독학으로 검정고시를 보고 대학에 입학했다.

최씨는 몇 년간은 언어와 문화가 달라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입학한 뒤 2년간은 경제학 용어도 생소해 친구들 밑에 학점을 ‘깔아주는 역할’만 했다”며 웃었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에서 근무 중인 그는 “날마다 부족함을 느끼지만 나의 강점인 잘 웃는 미소와 중국어를 살려 은행에 입사하고 싶다”는 작은 소망을 내비쳤다.

허씨 또한 탈북 후 2년 이상 동남아 각지를 떠돌다 한국에 정착했다. 한국에서 공부를 처음 해봤다는 허씨는 중등·고등 검정고시를 내리 합격한 뒤 2년간 대입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해 서울대 정치학과에 입학했다.
그는 “대학 친구들과 출발선이 달라 다른 사람만큼 공부해선 따라갈 수 없었기에 ‘고리타분하게’ 공부만 했던 것 같다”며 “대학의 낭만은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말했다.

허씨는 북한에 있을 때 ‘한민족방송’을 통해 들려오는 존 레넌의 렛잇비(Let it Be)를 들으며 영어공부를 했다면서 졸업 후 국가정책연구원에서 일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딜로이트안진은 앞으로도 새터민 대학생의 인턴 채용을 계속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새터민 청년들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취업이고, 이들이 결국 통일한국의 밑거름이 될 것이기에 다른 기업들도 새터민 청년의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해 인턴이나 채용 프로그램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