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내 학교 폭력이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가 18일 발표한 ‘2016년 1차 학교폭력 실태 조사 결과 및 학교 폭력 주요 예방대책’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한 학교 폭력 피해 여부 조사에서 설문에 응한 432만명 중 3만9000명(0.9%)의 학생이 학교 폭력 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작년보다 5000명 줄어든 것으로 2012년 이후 5년 연속 감소세다. 학교급별로는 중·고교에서 학교 폭력이 줄었지만 초등학교(0.1%포인트)에서는 늘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