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9일 건강 악화로 입원했던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앞쪽)이 18일 서울아산병원
에서 퇴원해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며느리 조윤주 씨와 함께 병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