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남 검찰총장은 18일 오후 전국 고검장 간담회를 긴급 소집해 진경준 검사장(구속)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고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김 총장은 "검찰 조직의 고위간부가 본분을 망각하고 공직을 치부의 수단으로 이용한 것에 대해 큰 충격을 받았다"며 "국민을 상대로 여러번 거짓말한 데 대해서는 허탈을 넘어 수치심마저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검찰의 명예와 자긍심은 완전히 무너졌다"며 "국민들에게 큰 실망과 분노를 안겨드린 데 대해 검찰 수장으로서 마음 깊이 죄송하고 송구스러우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진 검사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검찰 내부 청렴 강화방안 마련도 지시했다.

김 총장은 "앞으로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당사자 신분과 불법적인 수익을 박탈하는 등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고위직에 대한 감찰기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청렴 문화가 전체 검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인 재발방지 대책도 논의됐다.
우선 주식정보와 관련된 업무를 하는 검찰 공무원 등의 주식투자를 금지하는 등 공직을 치부의 수단으로 삼는 행위를 원천 차단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뇌물수수 등의 비리를 저지른 검사에 대해서는 변호사 자격을 박탈할 수 있도록 입법작업에 나설 방침이다.

익명이 보장된 내부 제보시스템을 이용해 검찰 공무원 비리에 대한 내부자 제보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검사의 재산등록사안에 대해서도 심층 감찰을 실시하는 등 검찰 고위직에 대한 감찰활동을 강화하는 방안에도 의견을 모았다.

간담회에는 김 총장을 비롯해 전국 5개(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 고검장과 고검장급인 대검 차장, 서울중앙지검장이 참석했다. 대검 감찰본부장, 기획조정부장 등은 배석자로 참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