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진경준 사건에 "진심 사죄…사의 표명 보도는 사실 아냐"

입력 2016-07-18 14:29 수정 2016-07-18 14:29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18일 진경준 검사장의 뇌물수수 혐의 구속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 사진= 한경DB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18일 진경준 검사장의 뇌물수수 혐의 구속과 관련, "국민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과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법무장관인 저 스스로도 한없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며, 국민께 어떤 말씀을 드려도 부족하리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사과했다.
그러면서 "모든 비판과 질책을 겸허하게 수용해 검찰에 대한 국민 신뢰를 조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검사에 대한 인사검증 및 감찰 시스템 전반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획기적으로 강화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특히 "이번 사건에 관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 범죄수익 환수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이밖에 "어떤 제도라도 실행하는 구성원의 마음가짐과 자세가 뒷받침돼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 검사의 사명감과 윤리의식을 확고히 하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진 검사장 구속과 관련해 자신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