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사드 결정에도 中 경제보복 움직임 없어"

입력 2016-07-18 14:12 수정 2016-07-18 15:29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최근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했으나 중국은 경제 보복 등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우태희 차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경제 보복 같은 중국 측의 특이 사항이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우 차관은 "중국의 경제 보복을 예단하는 것은 한중 양국 모두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사항이고 북한 이외에 다른 국가의 안보를 침해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우 차관은 "삼성SDI 배터리가 탑재되는 전기차의 생산이 중단된 것은 사드 때문이 아니다"며 "오는 8~9월에 세부 규범이 통과된 후 배터리 탑재 여부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